UPDATE . 2019-09-21 06:00 (토)
검찰 "개인정보 유출 빗썸 기소"…빗썸의 적극 해명 왜?
검찰 "개인정보 유출 빗썸 기소"…빗썸의 적극 해명 왜?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6.19 18:1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 유출과 암호화폐 탈취는 별개"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개인정보 유출로 고객의 암호화폐가 탈취됐다는 검찰의 기소 발표 내용을 두고 빗썸 측이 즉각 해명에 나섰다. 사고 당시 빠져나간 개인정보가 3만1000건에 달하는 가운데 해당 정보가 암호화폐 탈취로 이어졌다는 오해가 확산될 경우 회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는 까닭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홈페이지에 올라온 입장문/사진제공=빗썸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홈페이지에 올라온 입장문/사진제공=빗썸

19일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는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등 3개 회사 법인과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3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빗썸은 지난 2017년 직원의 개인용 PC가 악성 코드에 해킹당하면서 여기에 저장돼 있던 고객 개인정보 파일 3만1000건 가량이 유출됐다.

유출된 정보에는 고객 이름과 전화번호 뿐 아니라 암호화폐 거래내역도 포함됐으며, 해커는 이를 이용해 고객 보유 암호화폐 70억원 가량을 빼돌렸다고 부연했다.

검찰은 빗썸 측이 고객 정보를 암호화하지 않은 채로 개인 PC에 저장하고, 악성 프로그램을 방지할 수 있는 백신을 설치하지 않는 등 개인정보 유출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암호화폐 탈취와 관련해서도 동일 IP에서의 과다 접속 등 비정상적인 접속이 계속됐음에도 차단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빗썸 측은 수사결과 발표 이후 사실관계가 다르거나 오해의 소지가 발생할 수 있는 주요 부분에 대해 바로 잡고, 명확한 사실을 회원들게 전달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우선 개인정보 유출 사고와 사전대입공격으로 인한 암호화폐 탈취 피해 사건은 별개의 사건이라고 못 박았다. 검찰이 발표한 암호화폐 탈취 피해자 243명과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3만1000명은 직접 연관성, 교차점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사고 이후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 노력도 다했다고 전했다. 3만여명의 계정에 즉시 접근금지조치 및 보상조치를 실행하고, 추가 피해 방지와 신속한 응대를 위해 개인정보대책센터를 변도 조직, 운영한 것 등이다.

빗썸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해서는 명백히 회사 측의 잘못임이 분명하다"며 "하지만 개인정보 유출이 암호화폐 탈취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했고, 실제로도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검찰 측의 발표에선 개인정보 유출이 암호화폐 탈취로 이어진 것처럼 설명돼 이를 바로잡기 위해 입장문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