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6 18:00 (화)
"대풍에 대과-중과 가격역전"...이마트, 양파 소비촉진 나서
"대풍에 대과-중과 가격역전"...이마트, 양파 소비촉진 나서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9.06.24 11:1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마트 제공)
(사진=이마트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이마트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워하는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 소비촉진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27일부터 내달 3일까지 9cm이상의 대과 양파 2.5kg 한 망을 2480원에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5월 3980원에서 6월 2980원으로 낮춘 것에 이어 양파 소비 촉진을 위해 2480원으로 추가로 가격을 하락시키는 것.

이마트가 대과 사이즈 양파를 할인 판매하는 이유는 양파가 역대 최고의 대풍을 맞아 대과 생산은 크게 늘어난 반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중과 사이즈는 감소했기 때문이다.

보통 소매업에서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양파는 지름이 6.5cm~9cm 크기의 중과다. 가격도 대과에 비해 저렴하고 양도 일반 가정에서 소비하기 적당하기 때문이다. 9cm 이상의 대과는 식당이나 급식에서 주로 소비됐다. 중과보다 가격은 비싸지만 크기가 커 대량으로 손질이 필요한 업소의 경우 효율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이마트 18년 양파 매출을 분석하면 중과와 대과의 매출 비중이 9:1로 중과의 매출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러나 올해는 평년 전체 양파 수확량 중 30% 미만이었던 대과비중이 50%까지 상승하며 중과와 대과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보통 대과는 중과 보다 kg당 가격이 10~20%가량 높았으나 올해는 오히려 대과가 중과보다 15%가량 저렴해진 것이다.

이처럼 양파 대과비중이 높아진 이유는 양파의 생육철인 지난해 겨울 날씨가 상대적으로 따뜻했고 4월 이후 기온과 강수량의 최적화로 양파가 대과중심으로 과잉 생산된 것이다.

양파 생산량이 늘며 가격이 크게 하락해 농가엔 비상이 걸렸다. 양파 가락시장 6월 20일 도매 시세를 살펴보면 올해 양파 kg당 가격은 415원으로 작년보단 41%, 평년 대비해선 절반가까이 하락했다. 양파의 평년 생산량은 약 110만톤으로 정부는 양파 과잉 생산 예상치를 당초 15만톤에서 최근 17만톤으로 상향 조정했다. 

일각에선 1980년 양파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고치였던 2014년 총 생산량 158만톤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이마트는 양파 할인행사를 대대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농식품부와 공동으로 매장에 양파의 효능과 요리법을 안내하는 고지물을 비치하는 등 양파 소비 촉진을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마트 박용필 채소 팀장은 “쏟아져 나오는 양파 물량의 소비 촉진을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기회에 양파를 대량으로 구매해 양파 즙, 양파 장아찌 등 저장성이 용이하게 가공해 드시면 건강에도 좋고 농민도 도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d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