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또 다른 빈곤층 양산 ‘뇌관’ 1인 가구 지원체계 서두르라

아시아타임즈 / 기사승인 : 2019-06-25 14:41: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B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9 한국 1인 가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 가구 증가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있는 반면, 이들이 은퇴준비를 위해 투자나 저축하는 금액은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1인 가구가 2017년 기준 약 562만 가구로 전체 인구의 10.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속도라면 2045년에 16.3%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며 사회·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같은 1인 가구의 급증은 미혼과 비혼, 이혼인구의 증가 등 인구·사회구조의 변화에 따른 불가피한 현상 중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은 최근 청년실업난으로 인한 젊은 층의 결혼기피와 저(低)출산과도 무관치 않으며, 세계최고의 노인빈곤율과도 맞닿아 있다고 지적한다, 그리고 이는 사회·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려 결국 국가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암울한 전망들을 내놓는다.

더 큰 문제는 이들 1인 가구의 노후준비가 무방비상태에 있다는 점이다. 2017년 기준 1인 가구는 은퇴 후 노후대비를 위해서 매달 123만 원 정도를 투자·저축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 저축은 그 절반 정도인 약 7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소득 1,200만~2,400만 원대 저소득층의 경우 월 저축액이 31만원에 그쳤다. 이는 대부분의 1인 가구가 사실상 노후준비에 손을 놓고 있다는 뜻이다.

‘외로움’은 최근 늘어가고 있는 ‘고독사’와 같은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경제적 어려움’은 또 다른 ‘빈곤층’을 양산할 수 있다. 하지만 1인 가구들의 경제·사회적 우려가 고조되고 있지만 주택자금 마련을 제외한 대부분 항목에서 주변의 직접적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정부는 1인 가구의 증가가 대세로 뿌리내리고 있는 현실에서 이들이 어려움을 스스로 헤쳐 나갈 수 있는 지원체계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