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06:30 (월)
'3개월 단 꿈'…다시 웅진 품 떠나 표류하는 코웨이
'3개월 단 꿈'…다시 웅진 품 떠나 표류하는 코웨이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9.06.27 08:2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웅진그룹이 다시 코웨이를 떠나 보냈다. 웅진그룹은 재무적 리스크로 인해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코웨이가 3개월만에 웅진의 품을 떠나게됐다.  

27일 웅진그룹에 따르면 웅진씽크빅은 지난 3월 웅진코웨이 인수계약을 종결했지만 웅진코웨이 인수 직후 태양광사업을 영위하던 웅진에너지가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 신청하게 됐다. 이와 함께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 비용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웅진그룹이 재무적 리스크로 인해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사진=임서아 기자
웅진그룹이 재무적 리스크로 인해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사진=임서아 기자

웅진그룹 관계자는 "웅진코웨이 매각에 대해 깊은 고민을 했지만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피해를 받지 않는 방안으로 1년 내에 웅진코웨이를 매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웅진그룹은 재무 리스크로 향후 그룹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웅진그룹은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6800억에 인수했다. 이후 약 2000억 가량의 추가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했다. 인수를 위해 차입한 자금은 총 1조6000억원 수준이다. 이중 추가지분을 위한 1000억은 현금으로 보유를 하고 있다.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차입금을 변제하는 것에는 무리가 없기 때문에 지주사 및 씽크빅에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웅진코웨이는 지난 1989년 설립된 생활가전 렌탈의 원조기업이다. 정수기와 공공청정기, 매트리스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했다. 앞서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를 인수한 뒤 렌탈 노하우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상품을 시장에 출시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기도 했다. 

웅진코웨이는 지난해 매출 2조7000억원, 영업이익 5200억원을 달성했다. 웅진의 코웨이 인수 당시와 비교하여 10%의 성장을 이뤄냈다. 렌탈시장은 유래 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성장 가능성은 여전하다. 

웅진코웨이의 매각 자문사로는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했다. 지난해 우선 매수권을 보유하고 있던 웅진으로 인해 인수의지를 피력하지 못했던 많은 기업들과 PE가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기업이 코웨이를 인수할 지, 자금력이 있는 중견기업이 할 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limsa051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