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외이사IR’ 개최…주주·사외이사 간 소통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9 16:0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민연금공단 등 6개 투자자·한국기업지배구조원 참여
포스코가 8일 포스코센터에서 2019년 포스코 사외이사 IR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투자리스크 저감방안, 기업시민활동 추진방향, 이사회 구성·운영 등 주주들의 관심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8일 포스코센터에서 2019년 포스코 사외이사 IR을 열고 투자리스크 저감방안, 기업시민활동 추진방향, 이사회 구성·운영 등 주주들의 관심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는 8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2019 사외이사 기업설명회(IR)’를 열어 사외이사들과 경영진이 직접 주주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IR에는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사외이사 3명과 전중선 포스코 전략기획본부장 등 경영진 5명이 참석했다. 국민연금공단을 포함한 국내 기관투자자 6개사와 한국기업지배구조원도 자리를 함께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11월 100대 경영개혁 과제를 발표하며 사외이사와 주주 간의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같은 달 처음으로 국내외 주주들을 대상으로 사외이사 IR을 개최한 바 있다.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IR은 △투자리스크 저감방안 △기업시민활동 추진방향 △이사회 구성·운영 등 주주 관심사항 등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다. 주주의 사외이사 예비후보 추천제도 도입, 전자투표제 시행 등 주주의 권한 강화를 위한 사외이사들의 제안·성과들도 소개됐다.


김신배 이사회 의장은 “포스코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기업지배구조 평가에서 A+를 받을 정도로 선진적이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갖고 있다”면서 “사외이사들도 주주들의 의견을 지배구조개선과 경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오는 11월 해외 주주들을 대상으로 사외이사 IR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