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6 00:00 (월)
[창간호]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 "블록체인 창업이라면 굳건한 신념 필수"
[창간호]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 "블록체인 창업이라면 굳건한 신념 필수"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7.25 08:0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부정적 시선에 채용 등 애로
"굳건한 신념 바탕으로 헤쳐나가야"
3분기 '이그드라시' 메인넷 오픈 앞둬

비트코인 부정적 시선에 채용 등 애로
"굳건한 신념 바탕으로 헤쳐나가야"
3분기 '이그드라시' 메인넷 오픈 앞둬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창업을 위해선, 더욱 그 분야가 블록체인이라면 굳건한 신념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철저한 학습을 통해 자신의 창업 아이템을 다지고, 주위의 부정적인 시선이나 변화하는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 각오가 필요합니다."

블록체인 분야에서 '이그드라시'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는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가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이다.

그가 안정적인 증권회사를 그만두고 블록체인이란 새로운 영역에 둥지를 튼데에는 "이 아이템은 무조건 된다"라는 신념이 자리하고 있었다.

최근 이그드라시 테스트넷의 두 번째 버전을 선보인 알투브이는 기세를 몰아 3분기 중 메인넷을 론칭한다는 계획이다. 이그드라시는 노드와 노드간 네트워크 연결, 컨센서스 모듈과 신규 노드의 블록 동기화를 구현하는 등 개발자 친화적인 플랫폼을 지향한다.

테스트넷의 반응도 좋아 이그드라시 자체 토큰인 '이드'(YEED) 역시 거래량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투자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서 대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등 여러 플랫폼들은 프로토콜, 개발툴 등이 다르다보니 개발자들의 어려움이 많다"며 "이그드라시 플랫폼은 인터체인 기술을 통해 기존 플랫폼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살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발자 친화적인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로, 개발자들 사이에서 널리 쓰이는 자바를 활용해 디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구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왼쪽 두번째)가 이그드라시 밋업 행사에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알투브이
서동욱 알투브이 대표(왼쪽 두번째)가 이그드라시 밋업 행사에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알투브이

그는 지난 2017년 회사 설립때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경영상 가장 힘든 부문으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와 관련한 부정적인 시선'을 꼽았다.

그는 "블록체인회사를 차린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많이 말렸다"며 "오죽하면 암호화폐와 관련한 부정적인 시선 때문에 인재 영입도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내가 가진 블록체인 아이템에 대한 성공을 믿었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 굳건히 헤쳐나가다 보니 결국엔 메인넷 출시까지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이디어는 있지만, 전문적으로 이끌어줄 곳이 없는 블록체인산업에서 알투브이가 인큐베이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스테이션'을 만든 배경도 여기에 있다.

그는 "디스테이션은 블록체인 생태계에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모집하고 있다"며 "나아가 이그드라시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디앱 등을 개발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자기의 아이템을 밀고 나가기 위해선 해당 분야에 대한 리서치, 학습 등을 통해 스스로 많이 알아야 한다"며 "아울러 블록체인 분야에 취업을 희망하거나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많은 청년들에게 확고한 신념으로 뛰어들길 조언하고 싶다"고 전했다.

jjj@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