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1 01:30 (일)
[발로 뛰는 시정] 서철모 화성시장, 중남미 시장 개척 교두보 마련
[발로 뛰는 시정] 서철모 화성시장, 중남미 시장 개척 교두보 마련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9.07.12 16:17
  • 2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타리카 커데로 부통령 "경제 교류 협력하겠다"
코스타리카 대통령궁 공식초청 행사에서 기념촬영 중인 서철모 화성시장(왼쪽)과 커데로 코스타리카 부통령.
코스타리카 대통령궁 공식초청 행사에서 기념촬영 중인 서철모 화성시장(왼쪽)과 커데로 코스타리카 부통령.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코스타리카를 방문 중인 서철모 화성시장의 광폭 행보로 코스타리카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의 빗장이 열릴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 시장은 화성시 소재 기업인으로 시장개척단을 구성해 코스타리카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 개척 및 판로 확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계획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코스타리카 대통령궁 두 번째 공식 일정으로 진행된 마빈 로드리게스 커데로 부통령과 정부 관료, 코스타리카 경제개발지방정부협의체 소속 47개 시장과의 실무회담에서 논의됐다.

서 시장은 이 자리에서 화성시 관내 사회적경제 기업의 현황 및 코스타리카 기업과의 교역 현황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경제 협력을 요청하고, 가칭 '화성시 중남미시장개척단' 파견을 제안했다.

또한, 서 시장은 화성시가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도시라고 소개하고 "화성시 중소기업의 중남미 수출 증대를 위해 적극적이고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커데로 부통령은 "한국과의 교류 협력이 양국 발전에 큰 계기가 될 수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고 화성시는 밝혔다.

앞서 서 시장은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대통령 궁에서 열린 카를로스 대통령과 부통령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화성시 소재 기업과 코스타리카 기업의 교류, 협력을 제안한 바 있다.

서철모 시장은 "이번에 논의된 내용은 12일 코스타리카 무역부장관 등과 실무회담을 갖고 구체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 시장은 사회적경제 선진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국제교류 협력 강화 및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지난 7일부터 21일까지 12박 15일의 일정으로 코스타리카, 캐나다, 미국 등을 순방하고 있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