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1 04:30 (수)
일본 수출 규제, 한국보다 日피해 더 클 것
일본 수출 규제, 한국보다 日피해 더 클 것
  • 한미래 기자
  • 승인 2019.07.15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한미래 기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등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는 장기적으로 우리나라 기업보다는 일본 업체들에게 손해를 입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15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결정은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에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도 "해당 소재를 공급하는 일본 업체들, 메모리칩과 디스플레이를 구매하는 일본 업체들도 손해를 입을 가능성이 커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피치는 "이 분쟁이 고조되면 일본 수출업자들은 잃을 게 많다"며 "반면 한국 업체들은 공급자를 바꾸려고 노력할 것이며, 조정 기간을 거쳐 일본산 소재를 대신할 대체 공급자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부 일본 업체는 대만, 싱가포르, 한국 등지에 있는 공장에서 규제 대상 소재를 생산한다"며 "양국 무역 갈등이 길어지면 장기적으로 일본 업체에 타격을 주고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규제는 한국업체뿐 아니라 글로벌 기술 생태계에 참여하는 다른 여러 시장의 업체들도 위협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