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9 11:30 (월)
'아내의 맛' 함소원 시어머니와 고부갈등… 짜개바지 뭐길래?
'아내의 맛' 함소원 시어머니와 고부갈등… 짜개바지 뭐길래?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9.07.1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함소원이 시어머니와 갈등을 겪은 가운데 네티즌의 이목이 짜개바지에 쏠렸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그의 시어머니가 육아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이날 최근 사이가 좋지 않았던 함소원·진화 부부를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손녀를 봐줄테니 데이트를 하라고 배려, 두사람은 번화가에 나가 쇼핑하는 등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시어머니는 손녀 혜정에게 엉덩이 부분이 드러난 짜개바지를 입혔다. 이에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짜개바지를 안 입힌다"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짜개바지는 바지와 내의 사이로 아기의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되도록 만들어진 바지로 중국에서 대소변을 잘 가리지 못하는 어린 아이들에게 입힌다. 

시어머니는 "바쁠 때나 기저귀를 차지, 평소에는 안 차는게 좋다"고 반박했다. 

함소원과 시어머니의 육아 갈등은 음식을 먹는 사이에도 불거졌다. 시어머니가 삼계탕 속 닭고기를 조금 뜯어 입으로 오물거린 다음 이를 혜정에게 먹이려고 시도했다.

이에 함소원이 "이거 다 부드럽게 만들어서 괜찮다"고 말했다. 진화도 "아이한테 세균 옮긴다"며 어머니를 저지했다.

그러나 시어머니는 "무슨 소리냐. 나도 세균이 있으면 문제가 있을 텐데 내가 괜찮으니까 먹여도 된다"고 계속 혜정에게 닭고기를 먹이려 했다. 

이후 시어머니는 "우리 시대와는 다르다는 거냐"며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