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6 04:30 (월)
전라남도, '전남 섬가꾸기 자문위원회' 개최
전라남도, '전남 섬가꾸기 자문위원회' 개최
  • 최경원 기자
  • 승인 2019.07.17 14:52
  • 2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전라남도
사진제공=전라남도
[아시아타임즈=최경원] 전라남도는 16일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대한 보완·발전 방안과 2020년 사업 대상지 공모방식 등을 논의하고, '제1회 섬의 날' 국가기념행사 준비상황 등에 대한 자문을 구하기 위한 '전남 섬가꾸기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가고싶은 섬’ 가꾸기 사업이 2015년부터 시작해 5년차에 접어들면서 사업이 종료되는 섬에 대한 지속가능 방안과, 그동안 추진된 사업에 대한 보완·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2020년 6년차 ‘가고싶은 섬’ 사업 대상지 공모와 관련해 지난해 공모에서 제외한 읍면 소재지 대상 섬, 30명 미만 거주하는 섬에 대한 공모 기준 완화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전라남도는 가고싶은 섬 가꾸기 사업이 종료되는 섬은 기존에 발굴된 테마를 확대할 수 있는 신규 콘텐츠를 발굴해 우리나라 대표 섬 관광명소로 육성하고, 관광객을 위한 기초 인프라가 갖춰진 섬을 중심으로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유튜브, 섬 살이 이벤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섬 자문위원들은 제1회 섬의 날 국가 기념행사와 관련해 기념식 및 각종 부대행사에 대한 추진 상황을 설명듣고 섬의 날 행사를 통해 섬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데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라남도 섬가꾸기 자문위원회는 2014년 구성돼 섬가꾸기 종합계획 수립 및 평가 등 섬 정책에 대한 자문을 하고 있다. 임기는 2년이다. 현재 3기 자문위원은 22명으로 지난해 12월 구성됐다. 이번 회의에는 곽행구 광주전남연구원 연구기획본부장 등 총 14명이 참석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가고 싶은 섬 사업의 선정단계와 추진 과정에 섬 전문가의 도움과 지원이 필요하므로,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14개 섬 사업에 대해서도 섬 자문위원회의 많은 관심을 가지고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eaus21@hanmail.net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