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6 04:30 (월)
'라디오스타' 한지혜 "대선배 김영옥 울린 적이 있어…선생님, 제 성격 까불까불 시끄러운 줄 알았다"
'라디오스타' 한지혜 "대선배 김영옥 울린 적이 있어…선생님, 제 성격 까불까불 시끄러운 줄 알았다"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9.07.18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배우 한지혜가 대선배 김영옥을 울린 적이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드라마 '황금정원' 출연 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했다. 

이날 한지혜는 "주말드라마를 하면서 김영옥 선배님을 울린 적이 있다"며 "제가 감정적으로 바닥을 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한지혜는 "그때 선생님하고 같이 했는데 오히려 행동을 밝게 했다"며 "그랬더니 선생님이 제 성격이 까불까불하고 시끄러운 줄 알았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한지혜는 "그 다음에 선생님을 또 만났는데, 그땐 어두운 역할이었다"며 "'너 원래 안 그런 줄 알았는데 차분해 보인다'라고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한지혜는 "'대인공포증도 있고 해서 억지로 밝은 척 표현했던 것 같다'고 했더니 갑자기 막 우시더라"며 "그리고 이번에 만났는데 너무 반가워해주시고 잘해주셨다"고 밝혔다.

"대선배 김영옥이 어떤 연기 조언을 해줬냐"는 MC의 질문에 한지혜는 "어려울 때 어떻게 하냐고 물으면 '네 연기는 네가 해'라고 하신다"고 답했다.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