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3 01:30 (금)
일본 2차 보복카드 빼나…대책마련에 부산한 재계
일본 2차 보복카드 빼나…대책마련에 부산한 재계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9.07.18 10:1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재계 전반에 일본의 2차 무역 보복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미 일본이 1차 무역 보복으로 지목한 반도체 핵심 소재 3가지만으로 삼성과 SK 등 국내 대기업이 바짝 긴장하고 있는 만큼, 향후 추가 수출 규제가 이뤄질 경우 국내 산업계 전반에 만만치 않은 후폭풍이 불어닥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일본은 이날 이후 추가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 판결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 설치를 요구한 지 1개월이 되는 7월18일부터 추가 제재를 하겠다고 여러 차례 예고한 바 있다.

현재 유력하게 거론되는 시나리오는 일본이 이달 중순 2차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하고, 다음 달 중순께 수출 허가 신청을 포괄적으로 면제해주는 ‘화이트(백색)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일본이 화이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일본산 소재가 많이 쓰이는 전자, 배터리, 자동차 등 업계 전반에 걸쳐 상당한 피해가 있을 것으로 재계는 내다보고 있다.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등 전자업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등 우리나라 주력 수출 품목 대부분이 일본산 소재 없이 생산이 불가능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이 어떤 품목을 수출 규제 대상에 올릴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반도체 소재와 같은 핵심 소재를 규제할 경우 당장 생산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처럼 상황이 급박하게 흘러가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미 지난 주 일본을 방문했고,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도 반도체 소재 확보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는 국내 기업들이 비상경영체재를 가동한 상태다.

다만, 정부의 적극적이고 실효적인 대처에 대한 지적도 여전하다. 정부 간 외교 분쟁으로 불거진 사안으로, 개별 기업이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운 만큼, 정부가 나서 적극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장기적인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은 단기 해결책은 기업 입장에서 무의미하다"며 "장기적이며 근본적인 대책의 테두리 안에서 단기 대책도 나와야 한다"고 정부 대책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박 회장은 "공급선 다변화를 위해선 대체품을 개발해야 하는 데 이에 대한 허가를 받으려면 2년이 걸린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뜻을 모아 신속히 처리해주며 성숙한 모습으로 대처해야 하는 데 아쉽다"고 말했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