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7 20:30 (토)
신용카드 해외 부정 사용 피해 '급증'…"여행중, 이것만은 주의하자"
신용카드 해외 부정 사용 피해 '급증'…"여행중, 이것만은 주의하자"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9.07.22 06:0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신용카드 해외사용시 유의사항 안내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금감원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금감원

22일 금융감독원은 휴가철 빈발하는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유형별 사례를 소개하고 피해방지를 위한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가장 많이 발생한 피해유형은 신용카드 위·변조(178건, 31%)였으며 △분실·도난(128건, 23%) △숙박·교통비 부당결제(78건, 14%) △해외 사용 수수료 과다 청구(63건, 11%) 등의 순이었다.

해외 여행 중 가방·지갑 등 소지품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소매치기 등 범죄에 노출돼 신용카드를 분실·도난해 부정사용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IC카드 거래가 의무화된 국내와 달리 아직까지 해외에서는 복제가 용이한 MS카드 거래가 널리 이루지고 있어 위·변조 피해가 빈발하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우선 피해 사고는 순식간에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용카드를 보관한 지갑, 가방 등은 항시 소지하고, 공공장소에서 휴식하거나 사진 촬영시 잠시라도 방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에 한적한 장소에 설치된 ATM기 등은 신용카드 도난이나 위·변조의 위험이 크므로 이용을 자제하고, 노점상·주점 등에서 신용카드를 다른 곳으로 가져가 위·변조하는 경우도 발생하므로 반드시 결제과정을 직접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 기차역 등 공공장소에서 ATM기를 통해 현금을 인출하거나, 주유소 등에서 비밀번호를 입력해 결제하는 경우에는 자판을 가리고 입력하는 등 비밀번호가 유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신용카드 분실·도난을 알게된 때에는 즉시 카드사에 사용정지를 신청하고, 부정사용 피해가 발생한 경우 반드시 현지 경찰 등 수사기관에 신고해 사건사고 사실확인원(police report) 발급을 요청해야 한다.

귀국 후엔 카드사에 관련 증빙 자료를 모두 첨부해 서면으로 보상신청서(이의신청서)를 작성, 제출해야지만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복제된 사실을 모른 채 귀국해 발생될 수 있는 해외 부정사용 예방을 위해 해외사용 일시정지 혹은 해외출입국정보 활용 동의 서비스 등을 카드사에 신청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newpearl@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