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7 20:30 (토)
원전업계, '상주 지진' 영향 없어…산업계도 이상무
원전업계, '상주 지진' 영향 없어…산업계도 이상무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9.07.2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4분 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4km이다.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4분 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4km이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21일 오전 11시 40분 경북 상주에서 지진이 발생하면서 인근 원자력발전소와 방사성폐기물처리장의 안전에도 괌심이 쏠렸지만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날 지진이 원전에 미친 영향은 없다"며 "현재 가동 중인 발전소는 정상운전 중이고, 지진경보가 발생한 원전도 없다"고 밝혔다.

원자력환경공단도 "현장 점검 결과 방폐장의 피해는 없으며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북 상주에서 북북서쪽으로 11km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3.9의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은 진앙 인근 경북과 충북 지역에서 창문과 전등이 흔들리고 탁자 위에 있는 일부 물체가 떨어지는 정도다.

경북 울진군의 한울원자력발전소와 경주시 양남면의 월성원자력발전소 등은 상주와 인접한 원자력 발전소다.

산업계도 별다른 영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 인근에는 가깝게는 경북 구미의 LG디스플레이 공장을 비롯해 멀게는 울산의 현대자도차 공장 등 국내 대기업의 공장 시설이 밀집돼 있다.

wonki@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