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7 20:30 (토)
광주광역시 수제공방 공예체험부스 호응
광주광역시 수제공방 공예체험부스 호응
  • 조재현 기자
  • 승인 2019.07.24 08:46
  • 2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사진제공=광주광역시
[아시아타임즈=조재현 기자]광주광역시 수제공방들이 참여한 공예체험부스가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부스는 남부대학교 주경기장 마켓스트리트 내에 있으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인 28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 중이다. 또 마스터즈 대회 기간인 8월5일부터 18일에도 운영될 예정이다.

체험부스는 한글카드지갑 만들기, 인형·플라워향기볼펜, 풍경, 레진 아트, 천연 비누, 도자기 페인팅 등의 공예체험 프로그램이 1일 2개씩 운영 중이다. 매주 토요일에는 도자기 물레 체험을 특별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한국적인 특색을 가진 체험행사로 특히나 경기장을 찾은 외국인 관람객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직접 공예품을 만드는 경우가 많다.

미국인 관람객 클레어 우드(claire wood)씨는 “한글의 뜻을 알 순 없지만 눈에 보이는 글자가 너무 예쁘다”며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고 광주의 추억을 가지고 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체험 소감을 밝혔다.

도자기를 손쉽고 완벽한 구형 모양으로 만들게 해주는 물레체험에서는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신현대 광주시 문화산업과장은 “누구나 쉽게 공예를 체험하고 즐기면서 예향 광주의 전통문화예술 가치와 의미를 알 수 있기를 바란다”며 “남은 기간에도 많은 분들이 체험 부스를 찾아 광주 전통문화예술을 즐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jojh2112@ne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