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노동계 "울산형 일자리는 짝퉁"…노노갈등 확산 조짐

천원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7:04: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시 즉각 반박
광주 지역 노동계 대표들이 12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형 일자리'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광주 지역 노동계 대표들이 12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형 일자리'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광주형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는 광주지역 노동계가 현대모비스가 투자를 결정한 '울산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 노사 상생를 훼손하는 '짝퉁 일자리'라며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문재인 정부의 노사 상생 모델로 평가되는 이른바 'ㅇㅇㅇ 일자리' 사업을 둘러싸고 노노(勞勞)갈등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한국노총 광주본부 등 지역 노동계는 12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울산형 일자리를 당장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대모비스가 울산에 전기차 모듈 공장을 짓는 것은 상생형이 아니"라며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기존 자동차 산업 종사자들의 고용을 위협하는 나쁜 일자리"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울산형 일자리는 기존 노동자들의 구조조정을 공식화하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을 산산이 깨부수는 불공정 일자리"라며 "울산형 일자리를 결사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상생을 들먹이며 광주형 일자리를 훼손하는 '짝퉁' 일자리 창출을 중단시키고 어떤 지원을 해서도 안 된다"고 엄포를 놨다.


이들은 울산형 일자리 사업으로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조성하기로 했던 친환경 차 부품공장이 광주에서 울산으로 넘어가게 됐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즉각 기자회견을 열어 "부품공장도 광주에 올 것"이라며 반박했다.


이 부시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처음에 경형 SUV(스포츠유틸리티)로 시작하지만 향후 친환경차 등 파생모델을 염두에 두고 공장도 유연하게 설계가 될 것"이라며 "현재 법인 설립도 되지 않은 마당에 부품공장이 들어서는 구조는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울산에 투자하는 현대모비스는 소위 전장부품의 물량 배정 계획에 의한 것"이라며 "법인 설립에 이어 완성차 공장이 설립되고 나면 그다음에는 부품공장이 당연히 들어오게 돼 있다"고 말해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울산형 일자리 사업 참여를 통해 울산에 전기자 부품 전용 공장을 짓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투자금액은 3300억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