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갤노트10' 8만원 사전예약...사기일까?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01:08: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위치한 갤럭시노트10 체험존.(사진=이수영 기자)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위치한 갤럭시노트10 체험존.(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아직 정식 출시 조차 되지 않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구매 가격이 10만원 이하로 '뚝' 떨어지며 사실상 '공짜폰'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판매점이 예약금만 챙긴 채 종적을 감추는 이른바 '먹튀' 사기 우려까지 제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사전예약 시 신분증을 맡기거나 미리 예약금을 지불할 경우 개인정보 유출 및 금전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14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아직 갤럭시노트10에 대한 통신사 공시지원금이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일부 판매점들이 10만원 이하 가격대로 노트10에 대한 사전 예약을 진행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갤럭시노트10(256GB) 출고가는 124만8500원으로, 통신사 요금제에 따라 예고된 공시지원금은 대략 28만원에서 45만원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다. 각사별로 정확한 공시지원금은 사전 개통이 시작되는 20일 전후에 확정 발표된다. 이런 상태에서 이미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저렴한 '성지(휴대전화 판매점)'에 대한 위치 공유가 이뤄지고 있다.


이들은 고가요금제를 6개월 이상 유지하는 조건으로 갤럭시노트10을 10만원 안쪽으로 구매했다며 후기를 쏟아내고 있다. 일부 판매자들은 'ㅅㅋㄱㅂ(SK텔레콤 기기변경)', '79욕(7만9000원 요금제 사용 조건)', '무부(부가서비스 없음)' 등 그들만의 암호를 써가며 소비자들을 유혹 중이다. 불법보조금이 포함된 가격인 만큼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이 같은 눈속임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통3사는 이처럼 예상 공시지원금을 크게 웃도는 불법보조금은 조심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예약을 접수하는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 등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불법보조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사기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최근 이통 3사는 공동 입장자료를 통해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없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사기판매 주의보를 내렸다.


그렇다면 안전한 사전 예약은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업계는 신분증을 맡기거나 선 예약금을 요구하는 곳만 걸러도 사기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경기도 부천지역 한 판매자는 "사전예약 신청은 하되 판매점에 신분증을 맡기거나 미리 돈을 지불해서는 안된다. 그런 판매점은 우선적으로 의심해봐야 한다"며 "정식 출시 이후 가격 인상이 될 경우 취소하면 된다. 사전예약은 사전예약일 뿐"이라고 귀띔했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관계자는 "이용자 피해 예방과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해 이통 3사와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단통법 위반 행위는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으로 신고나 제보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