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6 00:00 (월)
국제유가, 미국 대중관세 일부 연기에 급등…WTI 4%↑
국제유가, 미국 대중관세 일부 연기에 급등…WTI 4%↑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8.1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제유가는 13일(현지시간) 미중 무역갈등 완화 기대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0%(2.17달러) 뛴 5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31일 이후 최고가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9월1일부터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의 관세부과와 관련, 예정대로 관세를 부과하면서도 일부 제품에 대해서는 12월15일까지 관세 연기를, 또 일부 제품에 대해서는 관세 목록에서 아예 제외키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시장에서 미중 무역갈등 완화에 대한 기대로 이어져 유가 상승 동력으로 작용했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단이 이날 전화 통화를 했다는 소식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3.10달러) 내린 1514.10달러를 기록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