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0 22:30 (화)
남윤국 "고유정 변호, 변호사의 사명을 지키기 위한 것"
남윤국 "고유정 변호, 변호사의 사명을 지키기 위한 것"
  • 강은석 기자
  • 승인 2019.08.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구속 기소된 고유정에 대한 변호를 포기했다가 다시 맡은 남윤국 변호사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변호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남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고유정을 변호하는 이유를 밝혔다.

남 변호사는 “변호사는 기본 인권을 지키고 사회정의 실현을 사명으로 성실하게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대해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비판 여론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이러한 비판에도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직무를 수행할 것이고 언론에 보도된 바와 달리 사건에 대해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며 “만약 업무수행에 있어 명예훼손이나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불법적인 행위가 있다면 법률적인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고유정 측은 변호사 5명을 선임했으나 남윤국 변호사를 포함한 5명의 변호인단은 국민의 거센 비난에 변호를 포기했다. 하지만 남 변호사는 이후 고유정에 대한 변호를 다시 맡기 위해 법무법인 탈퇴절차까지 거쳤고, 현재 혼자서 고유정을 변호하고 있다.

고유정은 면접교섭권을 이행하려 찾아온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 및 유기한 혐의를 받았고, 현재 남편의 아들에게도 졸피뎀을 섞은 카레를 먹여 살해했다는 의혹도 낳고 있다.

한편, 고유정에 대한 다음 재판은 내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