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1 02:30 (토)
제주도-바른미래당 정책협의회 개최… 제주특별법 등 통과 필요성 공유
제주도-바른미래당 정책협의회 개최… 제주특별법 등 통과 필요성 공유
  • 박창원 기자
  • 승인 2019.08.16 19:46
  • 2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박창원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바른미래당은 16일 제주도청에서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제주 현안 및 건의사항을 공유하였다.

제주 주요 현안에 대한 중앙정당의 긴밀한 이해와 협력을 도모하고 2020년도 국비사업을 정부 예산에 최종 반영하는 중요한 시기에 제주에 대한 지원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날 제주도는 국회 계류 중인 제주특별법 개정안 및 4.3특별법의 통과를 위한 바른미래당의 적극 협조를 요청했다.

주요 현안사업으로써 제2공항 건설 및 제주 신항만 개발과 관련된 추진 상황 등이 공유되었고,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등 2020년 국비예산에 꼭 반영되어야 할 사업들에 대한 설명 함께 도와 바른미래당 간의 협력이 논의되었다.

원희룡 도지사는 "정당 차원에서 먼저 정책협의를 제안한 곳은 바른미래당이 처음"이라며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 발의 등에 바른미래당이 앞장 서 노력해 준 점을 도민들도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특별법 및 제주 4·3 특별법의 국회 계류와 해상운송비의 국비확보 난항 등을 언급하며 "내년도 예산심의와 각종 현안의 국회 논의 과정에서 심도 있는 심의를 통해 제주도의 뜻이 반영될 수 있도록 큰 힘을 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앞선 7월 2일 제주지역 당원 간담회에서 도청과의 정책협의회를 약속했고, 이를 지키기 위해 왔다"며 "적극적인 국비확보 지원과 제2공항, 신항만 건설 등 제주도의 주요 현안들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바른미래당은 제주 주요현안에 대한 도민의 목소리를 정부에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앙정부와 국회에 지역현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알리고 지원을 요청할 것이며, 정당들과의 소통도 꾸준히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날 회의에서는 한일어업협정으로 인해 곤란을 겪고 있는 어가에 대한 지원책 마련과, 골프장 이용객에 대한 개별소비세 감면 추진, 노르웨이산 연어 무관세 수입으로 인한 광어 양식 사업장의 애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gostar1a@daum.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