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1 02:30 (토)
함평군 해보면,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등 다짐
함평군 해보면,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등 다짐
  • 강성국 기자
  • 승인 2019.08.16 19:58
  • 2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강성국 기자] 전남 함평군 해보면은 지난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문장 3·1만세 기념탑 공원 일원에서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및 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결의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해보면 청년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다짐대회에는 나판종 해보면장을 비롯해 윤앵랑 함평군의회 의원, 박지열 해보면 번영회장, 이상행 이장단장 등 지역 기관·사회단체 및 면민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4·8만세운동 애국지사 24인에 대한 참배를 시작으로, 아베정권의 대(對)한국 경제보복조치를 규탄하고 ‘남도의병 역사공원’의 지역 유치를 촉구하는 구호를 제창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3·1만세 기념탑부터 면소재지까지 시가행진을 하며 면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하기도 했다.

나판종 해보면장은 "범국민적 극일(克日)운동이 한창인 요즘, 남도의병 역사공원 조성은 또 하나의 중요한 역사적·상징적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한다"며 "역사공원이 꼭 우리 함평에 유치돼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정식 계승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jd7000@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