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7 08:30 (화)
대림산업, 3년간 759개 하도급 업체에 '갑질'...7억3500만원 과징금 부과
대림산업, 3년간 759개 하도급 업체에 '갑질'...7억3500만원 과징금 부과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8.18 17:4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대림산업이 3년 동안 700여개 하도급 업체에 갑질한 사실을 적발하고 시정명령과 함께 7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8일 공정위는 대림산업이 불공정 하도급 거래 행위를 한 사실을 적발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과징금은 7억 3500만원이 부과됐다. 

공정위는 ‘사건 처리 효율화·신속화 방안’에 따라 대림산업에 대한 직권조사를 벌이고, 2897건의 하도급 거래에서 하도급법 등 법규를 위반한 사실을 밝혀냈다. 조사는 2015년 4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3년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이 기간 대림산업의 하도급 거래 건수는 3만~4만건으로 하도급 거래의 7~9% 규모가 불법으로 이뤄진 셈이다. 피해업체는 759개 하도급 사업자다. 이들 사업자에게 지급하지 않는 하도급 대금이나 지연이자 등은 14억9600만원에 달했다. 

또 대림산업은 38건의 하도급 거래를 하면서 계약서를 발급하지 않거나 착공 후 늦게 발급했고. 1359건의 거래는 계약서에 반드시 기재해야 할 대금 조정이나 대금 지급 방법 등과 같은 내용을 누락하기도 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하도급 업체에 지급하지 않는 대금 등은 모두 지불하는 등 자진시정을 완료했고, 하도급계약서 발급이 지연되지 않도록 전자계약시스템 등 제도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kyb@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