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4 06:00 (월)
삼성전자, 게임스컴2019서 '게이밍 모니터' 3종 선뵌다
삼성전자, 게임스컴2019서 '게이밍 모니터' 3종 선뵌다
  • 임재덕 기자
  • 승인 2019.08.20 13:3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두배 더 커진 전시장 운영, 파트너사 연계 체험공간 확대

[아시아타임즈=임재덕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규모 게임 전시회에 참가해 '게이밍 모니터' 3종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부터 24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게임스컴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 11주년을 맞는 게임스컴은 약 37만 명의 관람객과 1000여개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게임 콘텐츠 제작사가 참여하는 세계 3대 게임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올해 전시 부스를 전년 대비 두 배가량 확대해 CRG5 27형, CRG9 49형, 스페이스 게이밍 모니터 등 최신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3종을 집중적으로 전시한다.

CRG5 27형은 이 전시회 공개와 더불어 유럽 전역에 출시되는 제품으로 240Hz의 고 주사율과 1500R 곡률의 커브드 스크린을 결합한 '240Hz 래피드커브(RapidCurve™)' 기술이 적용됐다.

이 제품은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G-Sync)와도 호환이 가능해 슈팅이나 레이싱 게임처럼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을 할 때도 잔상과 이미지 깨짐 없이 부드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다. 또 커브드 VA(Vertical Alignment) 패널을 사용해 광시야각을 지원하며, 3000대1 명암비로 선명한 화면과 몰입감 있는 게임 환경을 구현한다.

삼성전자는 8월 20일 개막한 '게임스컴 2019' 서 최신 게이밍 모니터 3종을 공개했다. 게이머가 240Hz 고주사율의 'CRG5' 27형을 체험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8월 20일 개막한 '게임스컴 2019' 서 최신 게이밍 모니터 3종을 공개했다. 게이머가 240Hz 고주사율의 'CRG5' 27형을 체험하고 있다. = 삼성전자

스페이스 게이밍 모니터 32형은 클램프(Clamp)형 힌지(Hinge) 스탠드를 적용해 사용자가 책상 위 공간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한 제품으로, QHD 화질과 144Hz 주사율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책상에 제품을 고정한 후 벽에 밀착 시켜 놓거나 앞으로 끌어당겨 쓰는 등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어 한정된 공간에 각종 게이밍 기기를 늘어놓고 사용하는 게이머들에게 유용하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출시한 게이밍 모니터 최초 듀얼 QHD 적용 모델인 CRG9 49형도 전시한다. 이 제품은 32대9 화면비, 1800R 곡률의 커브드 광시야각 패널이 적용돼 고화질의 콘텐츠를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유비소프트(Ubisoft), 로지텍(Logitech),페이스북(Facebook) 등 다양한 파트너사 부스에도 삼성 게이밍 모니터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체험 기회를 확대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게임스컴 2019에서 삼성만의 차별화된 게이밍 모니터 라인업을 대거 공개했다"며 "지속적인 제품 혁신을 통해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ljd87@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