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중소기업 대상 일본수출규제 관련 설명회 개최

김성연 / 기사승인 : 2019-08-21 09:3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본 수출규제 본격화 대비 주요내용 설명 및 대응방안 마련 [아시아타임즈=김성연 기자] 안산시가 20일 단원구청 단원홀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관내기업 관계자와 공무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다.

설명회는 일본의 본격적인 수출규제에 대비, 관내 기업들의 일본 수출규제 이해를 통한 현장의 혼란 방지와 관련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내용과 정부 대응방안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에 나선 최시명 전략물자관리원 연구원은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기계·전자·뿌리산업 등 주요통제 품목을 소개하는 한편, 기업지원 관련 정부의 대응방안을 알렸다. 현장에는 아울러 안산상공회의소·전략물자관리원 등 관계기관이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사례 접수와 기업 애로사항 상담부스를 운영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했다.

기업 관계자는 "기업에서는 현황파악 및 대응방안 마련에 어려움이 있어 막막했는데, 시에서 설명회를 개최해 현재 상황을 이해하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민하는 시간이 됐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민·관이 협력 대응해 일본수출규제 관련 무역보복조치를 해결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일본 무역보복 종합지원 대책본부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기업의 어려움을 듣고 함께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며 "기업피해 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해 주요영향 품목을 중심으로 1대 1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기업들이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관계기관과 협의해 조만간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추가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