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8 00:30 (수)
소니 "스파이더맨 관련 보도 논의 초점 잘못 맞췄다"
소니 "스파이더맨 관련 보도 논의 초점 잘못 맞췄다"
  • 윤승조 기자
  • 승인 2019.08.2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윤승조 기자] 소니 픽처스가 영화 스파이더맨과 관련해 디즈니와의 협상이 결렬된 것에 대해 실망했다며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사장이 스파이더맨의 프로듀서로 계속 활동할 수 없도록 디즈니가 거부했다고 강조했다.

미국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소니 픽처스는 성명을 통해 "스파이더맨에 대한 오늘(21일)의 뉴스들 중 상당수는 케빈 파이기의 참여에 대해 최근 논의의 특징을 잘못 나타내고 있다"며 "우리는 실망스럽지만, 디즈니가 그를 우리의 다음 스파이더맨 영화의 주 제작자로 계속 출연시키지 않기로 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니 픽처스는 "우리는 이에 대해 추후 변경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도 "하지만 디즈니가 새로 추가된 모든 마블 자산을 포함해 그에게 부여한 많은 새로운 책임들이 그들의 소유하고 있지 않은 IP에 대해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소니픽처스는 "케빈은 훌륭하고 우리는 그의 도움과 지도에 감사하며, 그가 우리를 위해 도와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계속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