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7 08:30 (화)
성남시민 94만6568명 '자전거 보험' 자동가입
성남시민 94만6568명 '자전거 보험' 자동가입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9.08.23 10:0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20일부터 후유 장해 시 2000만원 한도 지급 등
시민들이 탄천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다.
시민들이 탄천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성남시에 주민등록을 둔 94만6568명의 시민이 자전거 보험에 자동 가입돼 사고 시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는 최근 ㈜DB손해보험과 '성남시민 자전거 보험'에 관한 재계약을 했다.

보험 가입 기간은 올해 8월20일부터 내년 8월19일까지다. 전국 어디에서든 자전거를 타다 사고가 나면 성남시민 누구나 피보험자로 보험사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보장 내용은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 시 1500만원 지급, 후유 장해 시 2000만원 한도 지급이다.

상해 진단 때 위로금은 4주(28일) 이상 30만원~8주(56일) 이상 70만원을 지급한다. 6일 이상 병원에 입원하면 2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성남시민이 자전거를 타다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해 벌금 확정판결을 받으면 사고 1건당 2000만원 한도의 실비를 보상받는다.

자전거 사고 변호사 선임 비용은 200만원 한도다. 형사 합의를 봐야 할 경우는 1인당 3000만원 한도에서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을 보상한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 후유장해, 상해 위로금은 중복보상이 가능해 다른 보험제도에 가입했어도 혜택을 받게 된다.

다만 14세 미만자의 행위는 벌하지 않도록 형법이 규정해 자전거 사고 보상 대상에서 제외한다. 상법 제732조(사망 보험 계약 무효 대상자)에 따라 만 15세 미만자의 사망은 보장내용에서 제외한다.

보험금 청구는 사고일 기준 3년 이내에 ㈜DB손해보험으로 하면 된다.

성남시는 지난 2013년부터 해마다 시민 자전거 보험 계약을 갱신해 최근까지 7년간 1370명이 15억6111만원의 보상금을 받았다.
jhk1527@naver.com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