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7 08:30 (화)
용인시, 주민참여예산학교 이틀간 140명 참여
용인시, 주민참여예산학교 이틀간 140명 참여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9.08.23 10:03
  • 2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적극적인 참여" 당부
용인시가 22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가진 주민참여예산학교에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과 시민 등 70명이 참여했다.
용인시가 22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가진 주민참여예산학교에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과 시민 등 70명이 참여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용인시가 22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과 시민 등 70명을 대상으로 주민참여예산학교를 열었다. 24일에도 140명이 참여한다.

시는 시민들이 예산편성 과정에 직접 참여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예산에 반영하는 주민참여예산제도에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매년 예산학교를 열고 있다.

이날 교육은 시의 재정여건과 주민참여예산제도 운영현황에 대한 안내에 이어 외부 전문가가 주민참여예산제도의 이해와 우수사례 소개, 주민제안사업 작성방법 및 우선순위 선정 등을 안내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용인시는 내년도 예산편성과 관련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접수된 주민의견사업과 1억원이상 시 자체사업을 분과위원회와 지역회의를 통해 논의하고 있다. 9월 중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를 개최해 내년 예산안에 최종 반영할 계획이다.

시 예산과 관계자는 "주민참여예산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주민참여예산학교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들이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jhk1527@naver.com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