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10:00 (일)
주말에 거리에 나선 톨게이트 노동자들,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규탄'
주말에 거리에 나선 톨게이트 노동자들,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 '규탄'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9.08.24 16:14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24일 전라북도 남원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남원은 이 사장의 고향이자, 16대~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곳이다. 

(사진=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제공)
(사진=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제공)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과 민주노총 전북·전남본부 조합원들은  이날 남원공설시장에서 집회를 열고 “톨게이트 수납원을 대량 해고한 이강래 사장은 공공기관의 수장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도로공사는 안정적인 노동환경을 보장해달라는 노동자의 요구를 무시하고 직접고용대신 대량해고를 선택했다”며 누구보다 법을 준수해야할 공공기관이 노동자의 기본적인 권리와 요구를 짓밟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길거리로 내몰린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장마와 태풍, 폭염에도 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싸우고 있다”며 “도로공사는 이제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와 함께 노동자의 본사 직접고용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최근 해이패스의 보급확대로 인한 수납시스템의 자동화 등을 이유로 수납원 6500명 중 5100명을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 소속으로 전환했다. 

이에 톨게이트노조는 자회사 전환이 아닌 본사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서울톨게이트 등에서 농성하고 도로공사 규탄 집회를 잇달아 열고 있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