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07:30 (일)
유유상종? 손혜원 "조국 상황, 나만큼 이해하는 사람 없을 것"
유유상종? 손혜원 "조국 상황, 나만큼 이해하는 사람 없을 것"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8.24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각종 의혹으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지금 상황을 나만큼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나는 언론을 믿지 않는다. 불과 몇 달 전 '손혜원 마녀 만들기'에 동참했던 그들을 나는 똑똑히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의원/사진=연합뉴스

손 의원은 "조국 교수는 청문회에서 결백을 밝히면 되고, 나는 법정에서 결백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국 교수는 하루 청문회를 거치겠지만 나는 최소 3년 이상 재판을 거쳐야 한다"며 "내 상황이 더 한심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조국 교수님, 부디 저를 보시며 위로받으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손 의원은 지난 1월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모든 것을 깨끗하게 밝히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밝힌 뒤 탈당했다.

이후 부패방지법과 부동산 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뒤 재판을 받고 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