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10:00 (일)
韓日 긴장감 고조…정부 “독도, 우리 영토” vs 日 “강력유감, 훈련중지”
韓日 긴장감 고조…정부 “독도, 우리 영토” vs 日 “강력유감, 훈련중지”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8.25 16:0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병력 2배 키워 독도방어훈련 이틀간 돌입
“지소미아 종료 배경…日일방 파기 염두”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우리 군이 25일부터 그간 미뤄왔던 독도방어훈련을 전격 돌입했다. 이에 일본 정부가 훈련중지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고 응수, 일본 주장을 일축했다.

우리 군은 이날 해군·해경 함정,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하는 훈련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한일관계를 고려해 연기했던 독도방어훈련으로 예년보다 훈련규모는 2배 정도로 커졌다. 명칭은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다.

이번 훈련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사흘 만에 열린 것으로, 대화와 외교를 외면하는 일본의 파상공세에 대한 대응조치로 읽힌다.

이같은 우리 군의 훈련에 일본 정부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극히 유감”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훈련중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칭하며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한국 정부도 맞불작전을 펼쳤다. 외교부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로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한편 우리 정부의 이번 지소미아 종료결정 배경에는 우리정부가 연장을 결정하더라도 일본이 이를 일방적으로 파기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24일 이전에 지소미아를 연장해도 일본은 결국 28일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우대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23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역시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8‧15경축사에 ‘외교적 해법‧대화 모색’ 메시지를 밝히며 끝까지 대화 여지를 남겼으나 일본이 응답하지 않았다는 점을 밝힌 바 있다.

정부로서는 한일 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한 미국의 제안을 거부하면서까지 관계 개선 노력을 취하지 않은 일본과 더는 신뢰 관계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일본이 경제보복으로 응수해 본격화한 한일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며 양국간 관계 개선에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점쳐진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