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10:00 (월)
현대글로비스, 中 충칭 지사 설립…“유럽·동남아 물류시장 공략”
현대글로비스, 中 충칭 지사 설립…“유럽·동남아 물류시장 공략”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8.27 09:5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충칭(重慶)에 영업 거점을 신설하고 중국과 유럽, 동남아를 연결하는 물류시장 개척에 나섰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충칭직할시에 지사를 설립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중국 내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에 운영 중인 법인·지사를 포함, 총 14개 거점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지사를 설립한 충칭은 유럽 향 중국횡단철도(TCR)가 지나는 중국 서남부의 주요 길목이자 동남아로 통하는 도로운송이 발달된 물류의 중심지다. 또 내륙에서 동부 해안까지 주요 도시들을 거치며 화물을 나를 수 있는 양쯔(揚子)강 수로가 충칭에 위치해 있으며 수로운송의 종점인 상하이항에서는 중국 연안과 동남아시아까지 근해 운송으로 연계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같은 충칭의 지리점 이점을 활용, 중국 서남부~동부는 물론 유럽과 동남아시아를 오가는 물류 수요를 집중 공략한다. 무엇보다 완성차와 자동차 부품, 반도체, 전자기기, 철강제품, 에너지장비 등을 생산하는 서남부 지역 중국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국 전 지역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한편 중앙아시아·유럽·동남아시아를 넘나드는 국경 물류도 실행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충칭을 중국 물류사업 확대를 위한 전진기지로 판단하고 지사를 설립했다. 충칭은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실크로드와 중국 내륙에서 동부 해안으로 이어지는 장강경제벨트의 교차점에 위치하는 도시다. TCR과 연결되는 위신오우(渝新欧) 국제열차가 충칭을 기점으로 독일까지 6개국을 통과한다. 장강경제벨트에는 양쯔강을 따라 자리잡은 상하이, 충칭, 쓰촨 등 11개 성이 속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2016년 위신오우 철도를 통한 운송이 중국·유럽 간 열차 화물 수송의 45%를 차지했다. 충칭의 핵심 항구인 양쯔강 궈위안(果园)항의 2017년 컨테이너 물동량은 31만 5000TEU로 2016년 대비 33% 늘었고 이중 항구와 철도 환적 운송량은 5만2000TEU로 62.3% 증가했다. 충칭이 육로와 수로를 연결하는 물류 중심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충칭은 경제 규모로 보면 중국 5대 도시 중 하나로 작게는 중국 서남부 지역, 넓게는 유럽과 동남아로 통하는 물류의 관문”이라며 “그 동안 쌓은 해외물류 역량과 광범위한 중국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현지 물류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글로벌 물류사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egija99@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