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뛰는 시정] 백군기 용인시장 '평온의 숲 현장'서 추석 점검

김재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09:35: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성묘객 불편 없도록 봉안당 운영…교통대책" 당부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 평온의 숲'을 방문해 성묘객 편의를 위한 추석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용인 평온의 숲'을 방문해 성묘객 편의를 위한 추석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이 지난달 30일 '용인 평온의 숲'을 방문해 성묘객 편의를 위한 대책 마련을 담당부서에 지시했다.

1일 시에 따르면 이날 백 시장은 연휴기간 대책을 보고받은 뒤 봉안당 2층 국가유공자 추모단에 헌화하고 수목장지와 봉안묘, 주차장 등 현장을 둘러보며 시민 불편사항이 없는지 점검했다.

백 시장은 "추석 연휴 동안 평온의 숲을 찾은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게 봉안당을 여유롭게 운영하고, 특히 교통 지도와 주차 안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오는 9월12일부터 14일까지 봉안당 평온마루 운영시간을 오전8시부터 오후 6시로 1시간 연장해 운영키로 했다. 추모객은 20분 동안 선착순으로 추모실을 방문할 수 있다.

한꺼번에 많은 차량이 몰리는 점을 감안해 임시주차장도 운영한다. 용인동부서·이동파출소와 연계해 주변 교통을 정리하고 원활한 주차를 위해 16명의 안내 요원을 배치할 방침이다.

추석당일 화장장은 7시~10시30분 오전에만 2회 운영하고 12·14일엔 오전7시부터 8회 정상 운영한다.

한편 용인시는 9월2~5일 관내 장사시설 13곳의 시설물과 진입로, 주차장 등도 점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