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8 00:30 (수)
[사설] 조 후보자 가족 증인채택 수용하고 직접 해명 들어야
[사설] 조 후보자 가족 증인채택 수용하고 직접 해명 들어야
  • 아시아타임즈
  • 승인 2019.09.01 16:1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청문회를 하루 앞둔 1일 '증인채택'에 대한 막바지 협상 벌렸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부인과 어머니 등 가족을 반드시 증인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후보자의 가족이 인사청문회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출석하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을 이틀로 늘리며 어렵게 합의한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무산 지경까지 온 데는 여당인 민주당의 책임이 더 크다. 한국당의 정치공세가 과한 면은 있지만 청문회가 원활히 열릴 수 있도록 할 일차적 책임은 여당에 있다. 법사위에서 증인 채택을 위해 표결에 들어가려 하자 민주당이 난데없이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을 요구한 것도 여당이 할 일은 아니다.

조 후보자의 청문회는 장관으로서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의혹이 제기된 딸의 고교·대학 입학과 장학금 수령, 집안이 운영하는 웅동학원 관련, 가족 출자 사모펀드, 동생 부부의 부동산 등 도덕성과 관련한 많은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 후보자 가족이 의혹 당사자가 된 마당에 증인으로 나서는 것은 마땅하다. 민주당 주장은 조 후보의 비호를 넘어 의혹 당사자를 은닉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여당 일각에서 다시 나오는 국민청문회를 통한 해명도 온당치 않다. 국회 청문회를 열어 국민의 엄정한 판단을 구하는 것이 정도다.

여야가 당리당략에 사로잡혀 청문회 일정조차 잡지 못하는 국회의 민낯에 국민들은 실망을 넘어 불신이 커지고 있다. 조 후보자에 대한 숱한 의혹과 폭로만 있었지 무엇 하나 속 시원하게 규명되지 않아 답답하다. 국민의 냉철한 판단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조 후보자와 증인들의 직접 해명과 정상적인 청문회가 필요하다. 여당은 과감히 증인 채택을 수용해야 한다. 나아가 청와대는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는 ‘꼼수’를 써선 더욱 안 될 것이다.


asiatime@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