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01:00 (일)
제철소 브리더 개방 인정…포스코·현대제철 ‘고로 조업’ 이상무
제철소 브리더 개방 인정…포스코·현대제철 ‘고로 조업’ 이상무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9.04 04:28
  • 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더’ 가동일지 보고 의무화·환경시설 개선투자 확대 등 환경부 민관논의 결론
포스코 직원이 고로(용광로)에서 녹인 쇳물을 빼내는 출선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 직원이 고로(용광로)에서 녹인 쇳물을 빼내는 출선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환경부 민관협의체가 제철소 고로의 조업중단 가능성을 계기로 논란이 된 고로(용광로) 브리더밸브 개방문제에 대해 ‘일시 개방’을 허용하면서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한시름 덜게 됐다. 다만 업체에는 브리더 개방 관련 정보공개·먼지배출 최소화 노력 등 까다로운 규제가 적용된다.

민관협의체 관계자는 3일 “업계가 브리더 운영 관련 자체 개선계획서 등을 포함해 변경신고를 지자체에 신청하고 변경신고 절차를 거치면 법에 따라 예외를 인정받는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위법은 없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브리더 대체기술이 없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다.

정부·업계·전문가·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 확정 저감방안에 따라 고로업체들은 브리더밸브 개방 시 개방일자·시간·조치사항 등을 인허가 기관에 보고하고 연료 석탄가루 투입 조기중단, 고로 내 압력조정 작업에서의 풍압저감 등 개선절차로 먼지배출을 최소화해야한다.

협의체는 또 공정개선을 통한 오염물질 배출저감과 더불어 고로 이외 다른 배출원에 대한 환경시설 개선 투자 확대를 주문했다. 아울러 브리더 개방 과정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에 대해 불투명도 기준을 설정하고 날림 배출시설 관리 기준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4월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사업장 총량제 확대와도 연계해 브리더밸브 개방 시 오염물질 배출량을 업체에서 배출하는 연간 오염물질 총량에 포함·관리키로 했다. 환경부도 기술검토 후 4개 브리더 중 방지시설과 연결된 세미 브리더밸브의 활용도를 높일 방안을 추진한다.

다소 까다로운 규제가 적용되지만 조업 정지 처분으로 수천억 원의 손실을 우려하던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안도하는 분위기다. 이번 민관협의체 결과에 따라 고로 브리더 개방이 대기환경보전법상 예외로 인정받게 됨으로써 조업정지 처분이 취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기환경보전법 제31조 1항2호는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오염물질을 배출할 수 있는 공기 조절장치나 배출관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 다만 화재, 폭발 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어 시·도지사가 인정하는 경우에는 허용 된다’는 예외 규정을 담고 있어서다.

브리더밸브는 고로 상부에 설치된 안전밸브로 고로 내부압력이 일정 값 이상으로 높아질 경우 열리는 장치다. 업체에선 주기적으로 정비를 위해 고온고압의 바람을 멈추는데 외부 공기가 유입되면서 잔여 가스와 반응해 폭발위험이 생기므로 상부에 있는 브리더밸브를 열어왔다.

이를 두고 앞서 5월 지자체가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이유로 제철소에 조업정지 10일 행정처분을 사전통지하면서 논란이 됐다. 업체들은 전 세계적으로 고로를 수리할 때 브리더 개방 이외 기술적 다른 대안이 없어 동일한 방식을 적용한다면서 처분 취소 행정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협의체 논의로 이 같은 해법을 내놓은 만큼 브리더 개방 논란과 관련한 지자체의 조정정지 처분은 물론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대기환경보전법의 예외조항으로 인정받아 조업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병래 2019-09-04 10:53:47
대기환경법 사망 신고한거다. 앞으로 다른기업들도 모두 봐줘라. 특히 중소기업 작업장 폐쇄하고 난리더만 영풍 제련소도 다시돌리고 화학공장도 모두 봐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