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2 10:00 (일)
SK텔레콤, MS와 5G 클라우드 게임 '맞손'
SK텔레콤, MS와 5G 클라우드 게임 '맞손'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9.09.04 10:0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국내 게임 라이프 혁신을 주도할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클라우드 게임은 기기에 게임을 내려받거나 설치하지 않아도 인터넷 연결만 되면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술이다. 서버 자체에서 게임이 구동되는 만큼, 저사양 기기에서도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지닌 5G 등의 통신망만 있으면 고품질 게임을 즐길 수 있어 게임의 미래라 불린다.
 
이날 SK텔레콤은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양사의 협력 계획을 공개하고 오는 10월부터 함께 한국에서 시범 서비스에 돌입할 MS의 클라우드 게임 기술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이하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MS 카림 초우드리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CVP)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엑스클라우드는 MS의 콘솔(가정용 게임기) 엑스박스의 고화질∙대용량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설치 없이 즐길 수 있게 해주는 클라우드 기술이다. 엑스박스의 게임들은 본래부터 양손에 컨트롤러를 쥐고 조작하도록 개발된 콘솔용이기 때문에, 모바일에 최적화된 플레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MS는 지난 6월 세계 최대 게임 박람회 E3 2019가 열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오는 10월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에 시범 서비스 실시 국가와 이통사 파트너를 처음 공개했다.

양사는 오는 10월부터 SK텔레콤의 5G∙LTE 고객 체험단에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하고, 향후 대상을 타 이통사 고객에까지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초기엔 무선 컨트롤러에 스마트폰을 연결해 게임을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엑스클라우드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 후, 앱 실행 시 나타나는 게임들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게임을 골라 즐기면 된다. 양사는 엑스박스를 통해 출시한 인기 게임 중 모바일로 즐기기 좋은 일부를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기간에 걸쳐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적합한 다양한 상품∙서비스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속적 협력을 통해 엑스클라우드를 꾸준히 발전∙확산시켜 클라우드 게임 생태계를 함께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에 따라 MS 엑스클라우드의 한국 내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로 활동한다. 양사는 SK텔레콤의 5G 리더십 및 네트워크 경쟁력과 MS의 클라우드 인프라 및 기술 역량을 결합,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클라우드∙게임 분야의 글로벌 강자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전 세계 이통사 중 최초로 5G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한 SK텔레콤의 협력은 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차세대 모바일 게임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필 스펜서 MS 게임 총괄 부사장은 "MS가 추진 중인 게임 스트리밍은 약 40년에 걸친 게임 사업 경험과 애저, MS 연구소, 그 외 여러 비즈니스 그룹의 투자·자원을 결합한 것으로, 전 세계 게이머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은 한국 게이머 및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한국의 게임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