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0 17:25 (금)
[사설] 조 후보자 둘러싼 최악 국론분열 이르게 수습하라
[사설] 조 후보자 둘러싼 최악 국론분열 이르게 수습하라
  • 아시아타임즈
  • 승인 2019.09.08 16:5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놓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나고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지났는데도 숙고의 시간을 갖고 있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여론 동향, 조 후보자 부인 기소 등을 고려하면서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에서는 임명 강행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조 후보자 부인의 검찰 기소가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6일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 한데이어 소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위해 자기소개서에 기재된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봉사상)을 위조했다는 혐의다. 정 교수는 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이수증 허위발급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자기소개서에 적은 '스펙' 대부분이 사실과 다르거나 부풀려졌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여당은 임명을, 야당은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를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야당이 조 후보자 의혹 국정조사·특검 추진 등 대여 투쟁을 벼르고 있어 정기국회 파행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조 후보자 관련 수사를 놓고 정면충돌하고 있는 여권과 검찰의 갈등도 새로운 변수다. 이 와중에도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정교수 PC에서 발견된 총장직인 사진 파일의 저장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두둔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국론 분열이 최악을 치닫고 있다. 정치권 대치를 넘어 여권과 검찰 충돌, 진영 논리에 몰입된 국민 대립 양상까지 보인다. 여당이 검찰 수사에 노골적 불만을 표시하며 개입하려하는 것도 납득하기 어렵고 검찰의 정치화는 더욱 경계해야 한다.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사회 개혁동력을 상실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공감을 얻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른 봉합으로 이분화한 민심을 서둘러 수습해야 할 것이다.


asiatime@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