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10:00 (월)
‘車 운반선 전도’ 현대글로비스 대책반 가동…“현장구조 최우선”
‘車 운반선 전도’ 현대글로비스 대책반 가동…“현장구조 최우선”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9.09.09 11:0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한국인 승선원 4명 구조 작업 중”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 외교부는 8일 미국 해상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전도된 사고와 관련해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 외교부는 8일 미국 해상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전도된 사고와 관련해 한국인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이 전도된 사고와 관련, 현대글로비스 본사가 사고 직후 대책반을 꾸려 사태파악과 대책 마련에 나섰다.

9일 현대글로비스와 해운업계 등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현지에 미국 법인 관계자들을 급파해 비상대책반을 운영하는 한편 서울 본사에도 관계 부서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대책반을 꾸려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현재 구조중인 인원 중 4명은 현대글로비스 소속 한국인 직원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현지 한국 영사관과 공조해 미 해안경비대에 인명 구조 활동을 최우선적으로 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하는 한편 현대글로비스 소속 선장과 기관장 등 선박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직원들을 구조 활동에 조력하도록 투입했다고 밝혔다. 아직 본사에서 자체적으로 사고와 관련된 브리핑을 할지 여부는 결정된 바 없으며 일단 현장 구조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 했다.

사고 당시 골든레이호에는 글로벌완성차 업체의 차량 4000대를 선적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차량이 유출됐는지 여부 등 물적 피해상황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사고가 난 배는 2017년 건조된 7만1178톤급 선박으로 차량 7400여대를 수송할 수 있는 대형 자동차 운반선이다.

egija99@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