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08:00 (월)
중소벤처기업부 '안양 소공인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수주
중소벤처기업부 '안양 소공인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수주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9.09.09 10:52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창조산업진흥원, 하반기 국도비사업 22억원 확보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안양시는 중소벤처기업부 '2019년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구축 공모사업'에서 관양 1·2동, 부림동 일대가 '전자부품 집적지구'로 최종 지정받아 국도비 등 사업비 22억을 확보하게 됐다고 9일 밝혔다.

전자부품 집적지구는 상시 근로자 10인 미만의 소공인들이 모인 지구에 공동기반시설 구축을 통한 집적지구 활성화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집적지구(관양 1·2동, 부림동) 일원은 대한전선부지 재개발로 이루어진 산업단지로 전국최고의 전자부품 소공인 집적지로 그동안 정부지원 및 기반시설 부재 등으로 소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안양창조산업진흥원(원장 김흥규)은 소공인 기업을 위한 공용장비실, 교육장, 회의실, 공동작업장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교육 및 컨설팅, 마케팅, 네트워킹 사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안양시 경제정책과(박창렬 과장)의 각별한 지원 속에 타 지자체에서 시도하지 않은 SW와 전자부품, 안양창업지원센터의 창업 플랫폼 융합을 통한 소공인 창업, 신기술 및 신규시장 공동 개발을 제안하여 좋은 호응을 받았다. 또한, 기존 소공인의 주력 제품을 단순 H/W위주의 제품 납품에서 SW융합 중심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을 시도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 사업을 통해 집적지구 내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 및 강소기업으로 육성하는 기반이 마련되길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환경 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ress112@naver.com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