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0 17:25 (금)
법인세·최저임금·노동시장 경직화…유로존의 경고 '정반대'
법인세·최저임금·노동시장 경직화…유로존의 경고 '정반대'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9.09.09 14:3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일랜드, 낮은 법인세로 해외투자 대거 유치
독일, 탄력적 인력 운영으로 실업률 '역대 최저'
한국, 유럽국가들과 정반대…정책방향 점검 필요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최근 9개월 연속 수출 마이너스, 한일 무역 갈등 심화, 역대 최다 실업자 기록 등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되는 가운데 소비자물가마저 지난달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경제정책이 유럽의 재정위기 극복 국가들과는 정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양상이다.

9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 2009년 10월 그리스 국가부채위기로 시작된 유로존 재정위기 10년간 아일랜드, 독일 등은 해외투자 대거 유치, 실업률 역대 최저 등을 달성하며 위기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자료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

이날 전경련에 따르면 아일랜드는 심각한 재정위기를 겪은 국가 중 적극적인 외자유치를 통해 가장 먼저 재정위기를 극복했다. 아일랜드는 낮은 법인세와 노동비용을 통해 해외직접투자를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았다. 2015년 2158억 달러의 해외직접투자에 힘입어 25%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아일랜드의 법인세는 12.5%로, 한국 법인세율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한국 법인세 최고세율은 2018년 인상돼 OECD 36개국 중 일곱 번째로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아일랜드의 낮은 노동비용 또한 해외기업을 유인한 주요 요소로 꼽힌다. 지난 5년간 아일랜드 평균 연소득의 연평균 성장률은 1.6%에 불과하다. 아일랜드의 단위노동비용은 2010년대비 감소한 75% 수준으로 노동비용이 오히려 줄었다고 볼 수 있다.

그 결과 지난해 해외투자기업은 아일랜드 내 약 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총 23만명을 고용했다. 현재 세계 10대 제약사, 5대 소프트웨어사 등의 본사가 모두 아일랜드에 위치해 있으며, 글로벌 IT기업인 아마존, 링크드인, 페이스북 등은 올해 아일랜드 사무실을 확장할 계획으로, 2000명 이상의 추가 고용이 예상된다.

/자료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

독일의 노동시장은 유럽 재정위기 이전부터 시행한 하르츠 개혁이 뒷받침돼 지속적으로 실업률이 감소했다.

독일은 2003에서 2005년까지 2년에 걸쳐 하르츠 개혁을 시행, 미니잡 등 다양한 형태의 일자리를 허용해 기업이 경제상황에 맞게 고용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마이너스 경제성장을 기록한 와중에도 실업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등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성공적으로 확보했다. 재정위기 이후 유로존의 실업률은 11.9%(2013년 기준)까지 오른 반면, 독일의 실업률은 5.2%로 절반 수준이었다. 2018년 독일의 실업률은 3.4%로 유로존 내 최저였다. 불과 10여년 전 독일의 실업률 또한 11.2%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과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제정책인 유로존 국가들의 위기 해결 방법과 상반된 양상이다. 이에 우리나라가 대내외여건을 둘러싼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경제정책의 방향성을 다시 조율할 필요가 있다고 전경련은 강조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몇 년간 우리나라 법인세 인상, 노동시장의 경직화, 2년 연속 최저임금 두 자리 수 인상으로 인한 노동비용 증가 등의 추이는 유로존 위기를 잘 극복한 국가들과는 반대 방향의 움직임"이라며 "갈수록 대내외 경영환경이 악화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1.9%대로 전망되는 가운데 우리나라 경제정책의 방향성에 대해 진지한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