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21 02:30 (토)
이동걸 "정책금융 구조조정…산은과 수은 합병 협의"
이동걸 "정책금융 구조조정…산은과 수은 합병 협의"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9.09.10 16: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으로 더 강력한 정책금융기관 탄생"
"디지털·글로벌화로 국내산업 지원 기여"
"새 먹거리 발굴 중요…혁신산업 육성 집중"
10일 서울 여의도 소재 산업은행 본관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산업은행
10일 서울 여의도 소재 산업은행 본관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산업은행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면밀한 검토를 거쳐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소재 산업은행 본관에서 열린 2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도 구조조정을 해야 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미래를 이끌어야 할 정책금융도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개편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산은 내부 검토 및 정부 협의를 거치지 않은 개인 차원의 소견"이라면서도 "산은과 수은이 합병함으로써 더 강력한 정책금융기관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합병을 통한 시너지를 통해 금융기관으로서, 정책금융기관으로서도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두 기관은 중복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합치면 필요한 인력이 줄어들고 예산이 늘어나 IT 강화, 영업력 제고 등으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 성장가능성 높은 기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도 마련할 수 있다는 게 이 회장의 생각이다.

그는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글로벌화와 디지털화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그는 "차세대 IT가 지난 5월초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9월 하순경 정식 하남에 IT센터를 KDB디지털스퀘어를 문을 열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새로운 시발점으로 삼겠다"며 "산은은 기업금융, 프로젝트 파이낸싱(PF)으로 해외로 나가 미래먹거리를 확보하고 금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지방이전설에 대해 "일부에서 지방이전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지만 대세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산은이 해외로 팽창해야 하는 이 시점에서 지방이전은 퇴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혁신산업이 형성돼야 경제가 다이나믹하게 움직일 것이기에 혁신창업기업 발굴·육성이 중요한 과제"라며 향후 혁신성장 지원 확대도 밝혔다.

그는 "디지털, 글로벌화를 통해 해외에서 얻는 수익을 국내산업에 지원하는 체제로 가려 한다"며 "넥스트라운드를 혁신성장 대표 플랫폼으로서 정착시키고 국제적 글로벌화도 진행시켜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50년 전 시작된 산업화가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효과를 발휘해서 커왔지만, 그동안 10여년간 미래에 대한 준비를 소홀히 한 탓에 잠재성장률이 낮아지고 있고 어려워졌다"며 "5대 먹거리, 20~30년 갈 수 있는 먹거리를 육성해야 한다. 기존 산업을 대체할 산업을 발굴하고 완성시키는 것도 산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성장 지원으로 유니콘 기업이 나오고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결정적으로 투자시장이 성숙돼 있지 않아 벤처투자가 단기화, 소액화 돼 있다"며 "초기 기업의 50억~60억원 투자는 도움이 되지만 성장단계에서는 수백, 수천억원이 필요하다. 때문에 1000억원을 투자해도 끄떡없는 덩치를 만들도록 산은의 정책공급능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