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08:04 (월)
국제유가 '볼턴 퇴장' 변수 주목…WTI 0.8%↓
국제유가 '볼턴 퇴장' 변수 주목…WTI 0.8%↓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9.1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제유가가 5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7.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대이란 강경파인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격 경질되면서 유가에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볼턴의 퇴장'으로, 그동안 국제유가를 끌어올렸던 이란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잦아들지 않겠느냐는 논리다.

국제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500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8%(11.90달러) 내린 149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better502@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