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06:00 (월)
미래에셋운용, 7조에 미국 호텔 15곳 인수..."국내 최대 규모"
미래에셋운용, 7조에 미국 호텔 15곳 인수..."국내 최대 규모"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9.09.1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이 소유한 미국 고급호텔 15곳에 대한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인수할 호텔은 애초 안방보험이 2016년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부동산으로, 미국 9개 도시에 분포해 있다.

여기에는 뉴욕의 JW메리어트 에식스 하우스 호텔, 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호텔, 실리콘밸리의 포시즌스 호텔 등이 포함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인수한 호텔에 대해 "진입장벽이 높고 개별 투자 접근이 어려운 5성급 호텔들로 희소가치가 높고 개발 가능 부지가 제한적인 미국 전역 9개 도시 주요거점에 위치하고 있다"며 "휴양을 위한 리조트와 도심 내 호텔 비율이 약 5대 5 이며 다양한 브랜드로 이뤄져 분산투자 효과가 높고 높은 희소성으로 인해 장기 투자시 향후 매각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 호텔은 2016년부터 지속적인 리노베이션을 진행 중이며 총 6912개의 객실과 2만여평의 연회장으로 구성돼 있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인수 대금은 58억달러(약 6조9095억원) 이상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번 거래는 사모펀드 블랙스톤, 브룩필드 자산운용,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세계적인 투자자들과 경쟁해 이룬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그룹은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 2015년 샌프란시스코 페어몬트 호텔, 2016년 하와이 페어몬트 오키드 호텔 등을 인수하면서 해외 자산 투자를 확대해왔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은 "이번 계약은 꾸준하게 해외 시장에 도전해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지속적인 혁신가(Permanent Innovator)를 표방하는 미래에셋의 투자 DNA로 해외 우량 자산을 발굴해 투자자들의 투자 기회를 넓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은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최초로 세계 초우량 호텔 객실 수 1만704개를 확보하게 됐으며 자본시장을 통한 투어리즘과 일드형 투자의 접목을 완성, 대체투자분야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가지게 됐다고 자평했다.

미래에셋그룹의 해외투자전략을 이끄는 박현주 회장은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철저하게 지속적 일드를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해야 한다"며 "높은 수익만 쫓는 익숙한 투자보다는 불편하고 힘든 의사결정이 되더라도 글로벌 분산투자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