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6 08:08 (월)
광주시, 2020년 생활임금 9690원 결정
광주시, 2020년 생활임금 9690원 결정
  • 송기원 기자
  • 승인 2019.09.11 10:12
  • 2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송기원 기자] 광주시는 생활임금위원회 심의회를 열고 2020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9690원으로 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시급 9420원 보다 270원(2.9%) 인상된 것으로 내년 최저임금인 시급 8590원에 비해 1100원(11.4%) 높다. 주 40시간 기준 월 209시간으로 환산하면 월 202만5210원으로 전년 대비 5만6430원이 오른다.

이번에 확정된 생활임금액은 2020년 1월1일부터 광주시 소속 및 출자·출연기관 근로자는 물론 광주시 생활임금 조례 개정에 따라 시의 사무를 위탁받거나 시에 공사·용역 등을 제공하는 기업체 소속 근로자 중 시의 업무를 직접 수행하는 근로자까지 확대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이 저임금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민간영역에도 생활임금이 확대 적용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임금이란 법정 최저임금과는 별개로 근로자들의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자체에서 정한 임금을 말한다.
skw5053@hanmail.net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