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한국당 의원, 단식 투쟁 선언…"조국 사퇴하라"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20:2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 투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한민국 국법을 농락한 조국이 공정과 정의의 잣대로 법치를 구현하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지금 조국이 가야 할 자리는 검찰 조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는가"라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자기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전국에서 국민과 함께 조국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호소했지만 그들은 안하무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조국과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며 대한민국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국민의 명령으로 몸을 던져 이 어이없는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