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 지원금 2억5000만원 전달

임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7:14: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사회복지재단은 17일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지원금 2억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소방청에서 진행된 '순직 소방관 가족 지원금 전달식'에는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과 정문호 소방청장 등이 참석했다.


17일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왼쪽)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소방청에서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에게 순직 소방관 자녀 지원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현대백화점
17일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왼쪽)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소방청에서 정문호 소방청장(오른쪽)에게 순직 소방관 자녀 지원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현대백화점

전달된 지원금은 소방청에서 추천한 순직 소방관 자녀(초등학생 및 중·고등학생) 45명을 대상으로 한 '파랑새 장학금(학비 200만~300만원 지원)'과 유가족들의 생활 환경 개선 및 심리치료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사회복지재단은 순직 소방관 유가족을 위해 지난 2008년부터 11년째 장학금·생계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까지 유가족 총 497명에게 15억원을 전달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사회복지재단은 지난 2011년부터 순직 경찰관과 공무 중 다친 공상(公傷) 경찰관 자녀를 대상으로 한 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790명에게 16억 3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은 "타인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숭고한 목숨을 바친 소방 공무원의 희생·봉사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며 "유자녀들이 우리나라의 핵심 인재로 성장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