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중대본 2단계 가동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17:53: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행정안전부는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에 대비해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타파'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직·간접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날 오전 진영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상황센터와 세종 중앙재난안전상황실 등에서 영상으로 진행한 이 회의에서는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한 이번 태풍 특성을 고려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처 사항을 논의했다.


사진=네이버 날씨 캡처
사진=네이버 날씨 캡처

해안가 등의 안전관리와 위험 상황 시 인명구조를 위한 관계기관의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각 지자체에는 과거 유사 태풍 때 발생한 도심지 침수·하천범람·정전 등이 재발하지 않게 대비책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집중호우 시 붕괴 위험이 큰 석축·옹벽·급경사지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했으며 풍랑에 취약한 수산물 양식시설에서는 정전 피해가 없도록 비상발전장비 등을 사전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진영 장관은 "과거 사례를 보면 가을 태풍이 여름보다 피해 규모가 더 컸던 만큼 관계기관과 지자체에서는 빈틈없이 대비해 달라"며 "국민들도 태풍 영향 기간 중 외출을 자제하고 산사태나 침수 등이 우려되면 미리 대피하는 등 안전에 유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타파는 중심기압 965hpa, 최대풍속 37m/s(시속 133km)의 중형 태풍으로,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9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에는 21일 아침부터 비와 강풍이 불면서 오후 3시 제주 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50~100mm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