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태풍 ‘미탁’ 피해 지역 구호품 지원

류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5 16:4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SPC그룹 CI (사진=SPC그룹 제공)
SPC그룹 CI (사진=SPC그룹 제공)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SPC그룹이 태풍 피해를 입은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SPC그룹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시와 경상북도 영덕군, 울진군 등에 파리바게뜨 빵 6천 개와 SPC삼립 생수 1만5000개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수해로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들과 복구인력 및 자원봉사자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태풍으로 갑작스럽게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결정했다”며, “조속한 피해 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허영인 회장의 나눔과 상생의 철학에 따라, 대한적십자사와 상시 협조 체계를 갖추고, 재해재난 발생 시 구호 물품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2년 전북 군산, 2014년 부산 기장, 2016년 울산 울주, 2017년 청주 수해와 삼척 산불 및 포항 지진피해, 2018년 경북 영덕 태풍 피해, 2019년 강원도 산불 등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해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빈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