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6일째…정무위·법사위 '조국 수사' 난타전

임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09:04: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국회는 8일 정무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13개 상임위원회별로 6일 차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이날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을 상대로 한 국감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적절성과 위법 의혹 등을 두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연합뉴스

앞서 지난 7일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 조 장관 5촌조카 조범동씨 공소장이 공개되며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지분을 차명 보유 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오전 대전고법, 오후 대전고검을 상대로 한 법사위 국감에서도 마찬가지로 검찰의 조 장관 일가 의혹 수사를 소재로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국감에서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의 움직임 등도 언급될 전망이다.


기획재정위원회는 한국은행을 대상으로 통화 정책을 비롯한 경제 전망을 놓고 질의를 이어간다.


환경노동위원회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최저임금위원회 등에 대한 국감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쟁점으로 여야가 맞붙는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감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정영훈 케이투코리아 대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증인으로, 방송인 홍석천씨를 참고인 불러 대기업의 갑질 의혹과 골목상권 침체 현황을 다룬다.


외교통일위원회는 미주반이 주샌프란시스코총영사관, 아주반이 주베트남대사관 및 주호치민총영사관, 구주반이 주이탈리아대사관을 상대로 현지에서 국감을 한다.


국토교통위원회는 지방1반이 제주특별자치도, 지방2반이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찾아 각각 감사를 진행한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화학연구원, 국가핵융합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현장 시찰한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도 엔씨소프트와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 게임허브센터를 둘러본다.


행정안전위원회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인사혁신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농업중앙회, 보건복지위원회는 국립암센터와 국립중앙의료원 등에 대한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