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 부적절” 국토부 강경대응에…타다 ‘후퇴’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5:4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 '타다'와 택시가 나란히 대기 중인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 '타다'와 택시가 나란히 대기 중인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승합차 호출서비스 '타다' 운영사 VCNC가 사업 확장에 앞서 정부 방침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VCNC는 입장문을 통해 "지금까지 현행 법령에 따라 타다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VCNC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까지 타다 운행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고, 2020년까지 5만명의 드라이버를 확보해 전국 단위 서비스로 확장하겠다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같은 날 오후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현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예외규정에 기반한 타다 서비스가 법령 위반이라는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 검찰수사까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추가적 서비스 확대는 새로 마련될 제도적 틀 안에서 검토돼야 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면서 양측간 대적 구도로 돌아선 듯 했다.


타다가 논란 속에서 서비스 확대를 강행할 시 '법을 개정해서라도 막겠다'는 게 국토부의 입장이었다.


상황이 이렇자 VCNC는 다음날 국토부의 뜻에 따르겠다는 입장문을 내고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VCNC 측은 "어제 발표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의 1주년을 맞아 앞으로의 비전과 계획을 전하는 자리였다"며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을 통해 더 나은 일자리와 더 나은 사회적 기여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는 말씀 드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새로운 투자를 유치하며, 국민편익을 최우선으로 한 제도 개선과 기존 사업자들과의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전했다"며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협력이 필요하다. 타다라는 새로운 경제모델이 더 많은 국민들이 공유하는 가치와 부를 창출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VCNC 측 입장문 전문이다.



VCNC 대표 박재욱입니다.


어제 발표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의 1주년을 맞아 앞으로의 비전과 계획을 전하는 자리였습니다. AI기술 기반의 플랫폼을 통해 더 나은 일자리와 더 나은 사회적 기여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는 말씀 드렸습니다. 또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새로운 투자를 유치하며, 국민편익을 최우선으로 한 제도 개선과 기존 사업자들과의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전했습니다.

타다가 목표로 밝힌 1만대 확대 계획에는 택시와 협력해 진행하는 '타타 프리미엄', 장애인과 고령자의 이동약자를 지원하는 '타다 어시스트', 지역별 상황에 맞는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협력이 필요합니다. VCNC는 타다라는 새로운 경제모델이 더 많은 국민들이 공유하는 가치와 부를 창출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입니다.

좀 더 시간을 갖고 타다의 미래를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국민편익과 미래기술를 확장시키는 길에 정부, 국회, 사회 전반의 관계자들과 더 열심히 대화해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