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조국 퇴진' 광화문 집회…한국당 "개별 참석"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0:2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이 가득 차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각각 개최한 집회로 시민들이 가득 차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한글날인 9일 서울 도심에서 보수 성향 시민사회단체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집회를 다시 연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1시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를 연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총괄 본부장을 맡아 지난달 20일 출범한 이 단체는 개천절인 3일에 이어 두 번째 도심 집회에 나선다. 집회 명칭은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다.


경찰 신고 인원은 약 1만2000명이다. 집회 구역은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서부터 인근 현대해상까지 전 차로다. 오후 2시부터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도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선 1차 광화문 집회 때처럼 폭력행위가 재발할 경우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12일 계획했던 대규모 장외집회를 취소하고, 9일 광화문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를 중심으로 한 보수 성향 시민사회단체의 조 장관 퇴진 집회에 개별적으로 참여키로 했다.


황 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하되 별도의 공개 발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시 개인 자격으로 참석 의사를 밝힌 상태다.


광장정치에 대한 비판론이 큰 상황에서 국론 분열의 책임을 문 대통령에게 돌리며 대규모 집회를 주도할 경우 여론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국당은 조 장관 임명으로 파생된 국론 분열의 책임을 문 대통령과 여권에 확실히 묻는다는 전략이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9일 광화문 장외집회에 대해 "국민이 매우 분노해있고,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당이 주도하는 행사는 기획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모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청년의 꿈